BLOG ARTICLE 침묵의 봄 | 1 ARTICLE FOUND

  1. 2007.05.01 블로거 최병성, 이토록 아름다운 글과 사진들 (1)

어제(4월 30일) 제주도에 반가운 택배가 하나 왔습니다. 바로 블로거 최병성 님의 책입니다. 제목은 <딱새에게 집을 빼앗긴 자의 행복론>이네요. 책을 펼쳐보니, 서정적이면서도 깊이 있는 글과 사진들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줍니다.

“숲의 시작은 바로 잡초에 있습니다. 거칠고 황폐하여 아무도 살 수 없는 딱딱한 땅에 제일 먼저 뿌리를 내리는 것은 잡초입니다. 이들이 자라나면서 거친 땅이 조금씩 부드러워지게 되고 잡초들의 죽은 잎이 분해되면서 점차 비옥한 땅으로 변해 갑니다. 잡초가 자리 잡으면서 나비와 벌들이 꽃을 찾아오고 다른 작은 곤충과 생물들도 덩달아 찾아오게 됩니다. 황폐했던 땅이 다양한 생명이 살아가는 풍요로운 보금자리로 바뀌게 되는 것입니다.”

“겨울 숲은 자신들의 아기를 가능한 한 멀리 날려 보내려는 나무들의 치열한 각축장입니다. 겨울 숲의 죽어 있는 듯한 고요 속에는 내일의 희망을 품고 달려가는 씨앗들의 행진이 있습니다. 겨울 숲은 죽은 듯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지만, 사실은 그 침묵 안에서 내일을 위한 희망의 노래를 부르고 있는 것입니다. 비록 눈에는 보이지 않으나 내일을 준비하는 위대한 행위가 그 안에 숨어 있습니다.”

요즘 최병성 님이 쓰는 블로거뉴스만 읽어온 분들에게는 다소 낯설게도 느껴질 만한 글일 듯합니다. 그럴 만도 하지요. 요즘 블로거뉴스 독자들에게 블로거 최병성 님은 ‘쓰레기 시멘트’ 문제를 날카롭고 끈질기게 고발하는 ‘무서운’ 블로거일 테니 말입니다.

관련 글: 근성 느껴지는 블로거 최병성의 취재

하지만 사실 최병성 님은 매우 감성적인 글을 써왔던 분이랍니다. 2004년 말쯤부터 1년 반 가까이 매주 일요일마다 미디어다음에 아름다운 포토에세이를 연재하셨지요. 포토에세이에 주로 등장하는 피사체는 이슬과 잎사귀와 나무와 새 같은 것들이었습니다. 아래는 당시 최병성 님이 찍은 사진들입니다.

ⓒ 최병성

ⓒ 최병성

ⓒ 최병성

ⓒ 최병성

블로거 최병성 님의 이슬 사진들 ⓒ 최병성

사진들을 다시 보면서 드는 생각은 우선, 요즘 블로거 최병성 님이 ‘쓰레기 시멘트’에 관한 딱딱한 글을 쓰는 것이 안타깝다는 것입니다. 이토록 아름다운 글과 사진들을 이제 통 보기가 어려우니 말입니다. 게다가 (‘쓰레기 시멘트’ 문제가 보여주듯) 이익(돈)이 우리들의 생명(삶·자연)보다 더 중요시되는 현실 역시 마음 아프고요.

하지만, 한숨 고르고 생각을 해보면, 결국 최병성 님을 더 응원하게도 됩니다. 1962년 <침묵의 봄>을 써서 미국 사회에 (DDT로 인한) 살충제와 농약의 유해성을 통렬히 고발했던 레이철 카슨 여사가 생각나서입니다. 그 역시 매우 감성적인 분이었다고 하더군요. 그는 심지어 감수성 깊은 문학적 수사를 동원하면서 <침묵의 봄>을 써내려갔습니다.

블로거 최병성 님이 지금 ‘쓰레기 시멘트’ 문제를 고발하는 모습은 45년 전 레이철 카슨이 ‘살인적인 살충제와 농약’의 문제를 고발하는 모습과 그닥 다르지 않은 듯합니다. 감수성 뛰어난 두 분은 다만 세상의 아름다움을 얘기하는 방법, 또는 ‘관점’을 잠시 달리하고 있(었)을 뿐입니다. 그리고 어쨌거나 그 ‘관점’은 변치 않는 두 사람의 ‘마음의 렌즈’일 것입니다.

“우리의 하루하루가 지루하고 무미건조하게 느껴지는 것은 늘 하나의 렌즈로만 세상을 바라보기 때문입니다. 좋은 사진이 되기 위해서 피사체에 알맞은 다양한 렌즈를 이용하는 것처럼, 즐겁고 행복한 삶을 만나기 위해서는 세상을 다양하게 바라보는 여러 개의 렌즈를 지녀야 합니다. ‘관점’이란 세상을 바라보는 내 마음의 렌즈인 것입니다.”

아래는 최근 최병성 님이 쓰고 있는 ‘쓰레기 시멘트’ 문제 관련 블로거뉴스들입니다. 혹시 못 보신 분들이 있다면, 바쁘시겠지만, 일독을 권합니다. 블로그에서 얼마나 가치 있는 일을 할 수 있는지 새삼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peony

중금속 빠진 환경부 '쓰레기 시멘트' 대책
'쓰레기 시멘트' 차량 추적해보니..발암물질 석면까지
'쓰레기 시멘트' 외국 언론 살펴보니
'쓰레기 시멘트'가 친환경적이다?
'쓰레기 시멘트' 이렇게 만든다
시멘트-반도체 공장에 대한 환경부의 이중잣대
왜 국산시멘트에는 발암물질이 많나
오염물질 '줄줄', 시멘트공장 가는 길
환경오염 기업에 친환경상을 주는 이상한 나라
중금속 시멘트, 아이들에게 더 위험하다
일본 폐타이어 쓰레기 수입 현장
'발암시멘트' 무혐의 결정 유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장사범 2007.12.13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목사 당신은 당신의 생각으로 만 글을 쓰고 생각하냐
    우리 시멘트 만드는 종사자들은 당신보다 몰라서 그러한가 몰라서 그러는가
    또하나의 의문점 당신은 소각로 업체와의 관련 된사항을 발혀라 소각업체에서 태우는 것에 대하여서는 왜 말을 하지
    않가
    이러한 사항은 누구나 오해를 할수 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