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차례상 | 1 ARTICLE FOUND

  1. 2007.02.20 "이게 기사인가요? 이게 기사냐고요" (11)

설날(18일) 아침 블로거 komawa 님이 쓴 훌륭한(!) 블로그 포스트(블로거뉴스)에 이런 댓글이 달렸다. “이게 기사인가요? 이게 기사냐고요.” 흥미로운 댓글이다. 그리고 의미 있는 댓글이다. 블로거뉴스를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한 독자들이 이 댓글을 단 분 말고도 꽤 될 테니 말이다.

우리 집 설 차례상을 공개합니다 / komawa
http://blogbbs1.media.daum.net/griffin/do/blognews/life/read?bbsId=B0005&articleId=29340

댓글

블로거 komawa님의 <우리 집 설 차례상을 공개합니다>에 달린 댓글.

결론부터 말하면 이렇다. “이게 기사다.” 기사라는 글이 현재 이 사회에서 생겨나고 있는 의미 있는 정보를 담는 글이라면 말이다. 전문용어를 좀 더 섞자면, 대안미디어 전문가인 크리스 아톤(Chris Atton)은 이처럼 현장에서 어떤 사건을 직접 경험하거나 그 일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직접 보도하는 일을 ‘네이티브 리포팅(native reporting)’이라고 명명했다(김익현, <웹2.0 시대의 온라인 미디어>, 78쪽).

관련 글: 네이티브 리포팅의 중요성 / peony

komawa 님의 블로그 포스트 <우리 집 설 차례상을 공개합니다>에는 전라도식과 경상도(부산)식이 섞여 있는 서흥 김씨 집안의 차례상이 어떠한지 자세한 정보가 담겨 있다. 게다가 차례상을 차리는 데 걸린 시간과 든 비용까지 들어 있다. 그리고 기사 끝에는 다른 블로거의 동참을 권유하는 은근한 사족이 있다. “문득 다른 집은 어떤지 궁금해지네요.

차례상

블로거 komawa님이 공개한 서흥 김씨 집안의 올 설 차례상 ⓒ komawa

komawa 님의 블로거뉴스가 그다지 큰 파장을 일으키지 못했다면, 그것은 komawa 님의 글이 기사도 아니라서가 아니다. 이 기사가 블로거 리장 님이 여러 블로거들과 함께 해낸 전국 대학등록금 공동취재 사례처럼 올 설 전국 각 지방의 다양한 차례상 모습들을 끌어내지 못한 것은, 외려 블로거들이 더 쉽고 편하게 공동취재를 벌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지 못한 블로거뉴스 편집진 탓이다. 아쉽다.

관련 글: 블로거들이 해낸 전국 대학 등록금 공동 취재 / peony

현재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가 저널리즘 영역에서 어느 정도 그 나름의 역할을 하고 있다면, 그것은 블로거뉴스를 쓰고 블로거뉴스를 읽는 사람들이 예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형식의 기사를 계속해서 찾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음악 같지도 않은 음악’을 연주했던 몇몇 뮤지션들이 ‘펑크록’이라는 음악의 새 지평을 열었듯이, ‘기사 같지도 않은 기사’를 쓰고 있는 몇몇 블로거들이 지금 저널리즘의 새 지평을 열고 있는 것이다. 그 무대가 바로 블로거뉴스라는 것은 내게 큰 기쁨이고 영광이다.

관련 글: 블로거뉴스는 신나는 '펑크록'이다 / peo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