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6년간 썼던 애니콜 듀얼폴더(아래 그림 왼쪽 구석 참고)와 작별하고, 휴대폰을 바꿨습니다. 새로 산 모델은 애니콜 SCH-V840(클릭). 까만색 슬림슬라이드폰입니다. 곱게 잘 써서, 또 6년을 버텨보겠습니다. ^^

계획에 없었던 휴대폰 교체(정말입니다 ^^;;)를 단행한 이유는 어느새 편의점에서 애니콜 듀얼폴더(같은 구형휴대폰)용 급속 충전기가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주말에 6살 먹은 애니콜 듀얼폴더에 밥을 주기 위해 생고생을 하다가 그만 과감한 결단을 내리고 말았습니다.

뉴미디어의 한구석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이번 일을 겪으며 얻은 교훈을 정리해보자면(원래 옛 휴대폰을 최소한 1년은 더 쓸 생각이었습니다) 미디어의 흐름은 섣불리 거스를 수 없다는 것. 이는 미디어 자체만큼 미디어를 둘러싼 ‘인프라’의 변화 역시 거센 탓입니다.

하나의 소비재이기도 한 미디어(휴대폰)는, 마치 우리가 세탁을 할 때 세제와 물과 전기를, 인터넷 서핑을 할 때 PC와 네트워크·소프트웨어·웹사이트·전기·장소를 다 함께 소비하듯 홀로는 소비될 수 없는 ‘제품군(群)’입니다(이노무브 오픈웹투컨 발제 참고).

따라서 미디어(휴대폰)라는 ‘제품군’을 이루는 여러 제품들 중 어느 하나가 갑자기 부실해지게 되면 결국 소비자가 (제품군의) 가장 핵심적인 제품을 교체해야만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되는 것입니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가능합니다. 아주 훌륭한 핵심적인 제품은 이미 만들어져 있으나 이를 뒷받침해줄 결정적인 ‘어느 하나’가 등장하지 않아 그 ‘제품군’ 전체가 소비되지 못하는 상황도 있다는 것이지요.

이를테면, 전지와 충전소가 마땅찮아 쓰이지 못하고 있는 현재의 전기자동차가 그렇습니다. 그리고 과거 브라우저(네스케이프)가 없던 시절의 월드와이드웹, MP3플레이어(아이팟)가 없던 시절의 MP3 역시 이와 같은 예에 해당합니다(이노무브 오픈웹투컨 발제 참고).

그렇다면 이미 누구나 잠재력을 인정하고 있는 블로그라는 ‘제품군’은 어떤 상황일까요? 수없이 많은 블로그로 이루어진 블로고스피어는 (상기 브라우저를 만난 월드와이드웹처럼) 이제 메타블로그(또는 RSS리더)를 만나 마침내 하나의 미디어로서 소비되는 중일까요?

또 블로그 저널리즘이라는, 제가 천착하고 있는, 블로그들의 블로고스피어보다도 더 뿌옇기만 한, 이 무형의 실체는 지금 어디까지 와 있을까요? 블로거뉴스는 과연 블로그의 저널리즘적 가능성을 결정적으로 뒷받침해줄 ‘어느 하나’가 될 수 있을까요?

늦은 밤, 결코 끝나지 않을 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 1주년을 맞이해 2006 블로거기자상 투표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블로거기자를 네티즌들과 함께 뽑는 곳입니다. 블로거뉴스의 지난 1년을 함께 기뻐하는 즐겁고 유쾌한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랍니다.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 2006 블로거기자
http://event.media.daum.net/comm/BloggerPress/

투표페이지에 있는 후보 블로거기자 30명은 지난 1년간 ▲금주의 베스트 블로거기자로 선정된 적이 있는 블로거기자와 ▲미디어다음 메인페이지에 많은 블로거뉴스를 노출한 블로거기자, 이 밖에 ▲특종보도 등으로 파급효과가 큰 이슈를 낳은 블로거기자로 구성돼 있습니다.


투표 기간은 블로거뉴스 1주년 기념일(?)인 11월 22일부터 12월 20일까지로 약 한 달간. Daum 회원이라면 누구나 투표에 참여할 수 있으며,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고 생각하는 블로거기자 3명에게 동시 투표할 수 있습니다. 상금은 대상(1명) 200만원, 우수상(3명) 100만원, 장려상(10명) 30만원, 네티즌 인기상(1명) 30만원.

다음은 2006 블로거기자상 후보 30명 명단(무순).

- tvbodaga: http://blog.daum.net/koreainaustralia
- 심샛별: http://blog.daum.net/gniang
- 블루문: http://blog.daum.net/skyhawk
- 숨소리: http://blog.daum.net/himei3
- Samuel: http://blog.daum.net/bahardar

- 박성수: http://blog.daum.net/redstar
- 금강안金剛眼: http://blog.daum.net/thson68
- 당그니: http://blog.daum.net/dangunee
- dall-lee: http://blog.daum.net/binkond
- 손지혜: http://blog.daum.net/montreal

- 古山: http://blog.daum.net/gosan59
- 코난: http://blog.daum.net/21konan
- 몽구: http://blog.daum.net/grandbleu
- 뽀로롱꼬마마녀: http://blog.daum.net/inalove
- 김지한: http://blog.daum.net/hallo-jihan

- 리장: http://blog.daum.net/savesmg
- 고경원: http://blog.daum.net/forestcat
- 양양: http://blog.daum.net/yypower
- 소은사랑: http://blog.daum.net/modbury
- 하정임: http://blog.daum.net/hjn9119

- cass: http://blog.daum.net/freedom6
- 고유석: http://blog.daum.net/tomatoagi
- 죽계: http://blog.daum.net/son13601
- 하하: http://blog.daum.net/indolifestory
- 윤태: http://blog.daum.net/poet7600

- 장희용: http://blog.daum.net/jhy2001
- 맛객: http://blog.daum.net/cartoonist
- 송씨네: http://blog.daum.net/songcine81
- ssamba: http://blog.daum.net/oionda
- 토벤: http://blog.daum.net/kongbln


블로거 뽀로롱꼬마마녀 님이 어제(21일) 오후 7시 서울 세종로 동아일보 사옥에서 이 회사 기자들에게 ‘블로그 글쓰기’에 대해 강연을 했습니다.

뽀로롱꼬마마녀 님은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가 낳은(^^;;;) 유명 요리 블로거. 지금껏 245만명이 방문한 뽀로롱꼬마마녀 님의 블로그(아래 URL 참고)는 22일 현재 6042명이 즐겨찾기 했으며, 매일 수천 명이 꾸준히 방문하고 있습니다.

뽀로롱꼬마마녀 님 블로그: http://blog.daum.net/inalove

이날 뽀로롱꼬마마녀 님의 강연 요지는 “신문 글쓰기와 블로그 글쓰기의 가장 큰 차이점은 자유로움과 커뮤니티 형성”이라는 것.

뽀로롱꼬마마녀 님은 이에 대해 “(신문은 정해진 형식이 있지만) 블로그는 자유로움 그 자체”라며 “육하원칙을 떠나 자유로운 문체와 친근감을 주는 이모티콘, 인터넷 용어들을 사용해 (블로그의) 자유로움을 더 표출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커뮤니티 형성과 관련해서는 “신문은 신문지와 나(기자 또는 독자) 사이에만 커뮤니티가 형성되지만, 블로그는 어떤 글을 쓰든 그 글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질문이 제시되고 이에 답을 하면서 큰 커뮤니티가 형성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뽀로롱꼬마마녀 님 강연 내용: http://blog.daum.net/inalove/10027399

뽀로롱꼬마마녀 님은 아울러 자신만의 블로그 관리 노하우를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다음은 이날 뽀로롱꼬마마녀 님이 공개한 블로그 관리 노하우.

▲답글을 잘 달 것 ▲방문자의 궁금증은 해결해줄 것 ▲수다를 원하는 글엔 같이 수다를 떨어줄 것 ▲자주 글을 남기는 방문자들을 기억해둘 것 ▲사람들이 원하는 글을 가능한 한 자주 올려줄 것 ▲글, 사진, 동영상 등으로 진보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 ▲방문자 수가 많다고 소홀해지는 모습을 보이지 말 것.


코피온(KOPION) 네팔 파견 간사 분들에게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를 알려드리고 왔습니다. 내일 모레 네팔로 출국해 1년간 봉사활동을 하실 분들입니다. 제가 한 말 몇 가지를 옮겨 놓습니다.

- 저는 뉴미디어 시대의 미디어 교육은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과거 미디어 교육은 신문 깊이 읽기, 방송 깊이 읽기 등의 내용이 주된 것이었습니다. 미디어를 수동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에 관한 것이 전부였지요.

하지만 뉴미디어 시대의 미디어 교육은 미디어를 능동적·주체적으로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것이어야 합니다.

콘텐츠를 배포할 수 있는 곳이 어디 있는지, 어떻게 콘텐츠를 만들어야 큰 파급력을 가질 수 있는지. 즉, 블로거뉴스는 어떻게 써야 하는지, 아고라 네티즌 청원은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TV팟은 어떤 곳인지 알려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 소수자들에게 블로거뉴스를 알리는 일에 요즘 많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물에 빠지면 “사람 살려”라고 외치지요? 집에 불이 나도 마찬가지입니다. 장애인, 북한이탈 청소년들이 처해 있는 상황도 그다지 다르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사람 살려”라고 외치는 목소리는 왜 들리지 않을까요?

안타깝게도 소수자들이 미디어 활용법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일반인들처럼 이들 소수자들도 “미디어는 그저 듣고 보는 것”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을 뿐입니다. 내가 나서서 미디어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누구도 알려주지 않았고, 따라서 그런 식의 고민을 한번도 해보지 않았습니다.

소수자들에게 블로거뉴스를 알려준다는(교육한다는) 것은 물에 빠졌을 때, 집에 불이 났을 때 “사람 살려”를 어떻게(더 크고 더 잘 들리게) 외칠 수 있는지 깨닫게 한다는 것입니다. 더 많은 소수자들이 효과적으로 “사람 살려”를 외친다면, 그들이 몸담고 있는 사회도 변화하게 될 것입니다. 네팔에도 “사람 살려”를 외쳐야 하는 이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