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생태

자연과 생태 3·4월호

생태 전문잡지 <자연과 생태>가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에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며 잠깐 생각에 잠겼다. 어제(6일) <자연과 생태>가 보내온 블로거뉴스는 <우리나라 개구리 총출동>. 경칩을 맞아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개구리 13종을 소개했다.

경칩, 우리나라 개구리를 만나요 / 자연과 생태

<자연과 생태>는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아주 높은 수준의 콘텐츠를 블로거뉴스에 송고하고 있다. 아래는 <자연과 생태>가 그간 쓴 블로거뉴스 몇 개. 잠시 일별만 해도, <자연과 생태>의 기사들이 얼마나 품격 높은지 알 수 있다.

가을 메뚜기 울음소리, 들어보실래요?
물속에 사는 유일한 거미, '물거미'
월악산에 사는 '산양 이야기'
한국의 맹금류, 이렇게 다양하다

물론, 다른 ‘블로거가 된 출판사들’처럼 <자연과 생태>가 블로그를 만들고 자신들의 고급 콘텐츠를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를 통해 포털사이트와 블로고스피어에 유통시키는 (궁극적인) 목적은 홍보(PR)일 것이다.

관련 글: '아직도 보도자료?' 블로거가 된 출판사들

<자연과 생태>가 그간 보낸 기사들이 대부분 수만 회의 조회 수를 올렸으니, 이 잡지의 홍보 전략은 어느 정도 성공했으리라 생각한다.

굳이 기사를 읽은 네티즌들 중 몇 %가 정기구독자가 됐는지를 따지지 않더라도, 최소한 이제 창간 1년을 맞았을 뿐인 잡지의 제호를 (별도의 마케팅 비용 없이) 수만 명의 독자들에게 알렸으니 말이다.

하지만 나는 <자연과 생태>가 그간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에서 겪은 경험들을 홍보(PR)와 마케팅의 ‘성공’으로만 인식하지 않기를 바란다.

내가 알기로, <자연과 생태>를 만드는 사람들은 수익을 거두기 위해 잡지를 펴내는 것이 아니다(나는 <자연과 생태>의 편집장을 만나봤다). 이들은 자연에 대해, 그리고 생태에 대해 말할 것이 있기 때문에 (어렵게) 잡지를 펴내는 중이다.

그렇다면(그러니까 내 사적인 욕심을 곁들여 좀 적자면), 나는 <자연과 생태>가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에서 거둔 홍보(PR) 성과 못지않게 블로거뉴스에서 창출해낸 미디어파워에 주목하기를 바란다.

즉, <자연과 생태>를 만드는 사람들이, 그들의 애초 의도와는 다르게, 자신들이 세상에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종이) 잡지에서보다 블로그에서 더 효과적으로 퍼뜨리고 있는 중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기를 바란다는 얘기다.

이는 지난 주말(3일) 블로거뉴스에서 3개월째 임금을 못 받고 있는 건설노동자들의 사연을 소개한 팝뉴스와 어제(6일) 기독교의 새 찬송가가 판권 논란에 빠졌다는 소식을 전한 구굿닷컴 등 ‘작은 언론사’들에게도 해당되는 얘기다. 이들 매체들은 자사 홈페이지보다 블로그에서 더 큰 미디어파워를 발휘했다.

주상복합 건설노동자 127명 3개월째 월급 못 받아 / the POPNEWS
새 찬송가 판권, 누가 ‘계약위반’인가 / 구굿닷컴

이처럼 잡지사와 인터넷매체가 자신들의 ‘큰집’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종이) 잡지와 홈페이지에서보다 (‘작은집’으로만 알고 있는) 블로그에서 더 큰 미디어파워를 만들어내는 현상은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수익 구조뿐인 것 같다. 간접광고를 뛰어넘는 블로그 기반 수익모델이 정착되고, 이를 통해 콘텐츠 생산자들이 거두는 수익이 잡지사가 (종이) 잡지에서 얻는 수익(정기구독료), 인터넷매체가 홈페이지에서 얻는 수익(배너 광고)을 넘어서는 순간 블로그는 온갖 형태의 다양한 매체들을 빨아들일 수 있을 것이다.

얼마 전 홈페이지 대신 블로그를 만든 정치세력(통합신당파)처럼 조만간 (종이) 잡지나 홈페이지 대신 블로그로 매체를 창간하는 ‘작은 언론사’들을 보게 되기를 기대한다. 하긴, 기대하지 않아도 저절로 나타날 현상이다. 아니, 이미 나타나고 있는 현상인 듯도 하다.


- 멕시코 아기 회색고래의 '재롱' 구경하세요 / 미키
- '불곰과 마주치다'..시레토코 세계자연유산 / dall-lee
- '상어 파수꾼'으로 변신한 남아공 노숙자 / 심샛별
- '얼얼한 사랑' 열풍, 中 길거리음식 '마라탕' / cass
- 파리 최고의 아이스크림 가게 / 윙버스 컨텐츠팀
- 잉카 최후의 반란, '투팍 아마루' / challa
- '초원의 100차선도로' 몽골다운 몽골의 길들 / dall-lee
- 트랙터 타고 아프리카 돌산에 오르다 / 유 연
- '신비한 짠물' 흐르는 잉카 계곡, 살리나스 / challa
- 60대 중반인 나, 안나푸르나에 오르다 / master
- 中 대규모 '농민시위' 위기감 높아간다 / HL
- 필리핀서 맛본 '개구리샤브샤브' / 해리2002
- [현장] 폭탄테러 뒤 방콕 분위기 / 노매드
- 베이징서 맛본 '중국 라면'들 / 양진석
- 브라질 재래시장의 풍성한 먹을거리 / 옹달샘
- [동영상] 호주 새해맞이 불꽃놀이 / tvbodaga
- 일본의 인사동, 아사쿠사 길거리 먹을거리 / 맛객

위는 지난 1일부터 오늘(18일)까지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에서 주요하게 소개됐던 해외 소식들. 대부분 해외에 거주하는 블로거기자들이 쓴 이 기사들은 멕시코, 일본, 남아공, 중국, 프랑스, 페루(잉카), 몽골, 네팔(안나푸르나), 필리핀, 태국, 브라질, 호주를 다루고 있다. 모두 12개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에는 이 외에도 영국, 독일, 벨기에, 뉴질랜드 등 서구사회는 물론, 에티오피아, 바누아투(남태평양), 요르단, 캄보디아, 쿠바 등(빠뜨린 나라 많음 -_-) 제3세계의 소식들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이 같은 블로거뉴스의 취재 네트워크(즉, 블로고스피어의 취재 네트워크)는 노매드, 윙버스 등 여행 전문 팀블로그의 꾸준한 활약과 세계적 통신원 조직을 갖추고 있는 구굿닷컴, 제3세계 국가에 봉사단원을 파견하고 있는 코피온 등 단체들의 참여로 더욱 광범위해질 전망이다.

요즘 들어 하는 고민은 이처럼 로이터나 AP 등 세계적 통신사에 비견될 만한 블로고스피어의 막강한 취재 네트워크의 힘을 효과적으로 폭발시킬 방법은 없을까 하는 것. 가만히 앉아, 지구 방방곡곡에 있는 블로거들이 공통의 이슈를 둘러싸고 저널리즘적 행위(취재, 토론 등)를 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노라면, 그저 가슴이 벅차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