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대 후반과 1980년대 초반에 전자기타와 저렴한 멀티트랙 녹음기, 그리고 영국에서 결성된 펑크록그룹인 섹스 피스톨즈의 명곡들이 나타나면서, 음악적 훈련을 받지도 않고 눈에 띄는 재능이 없는 10대들도 밴드를 결성해서 노래를 취입하게 되었다.

펑크록이 급격하게 퍼져나가자 그것은 무대 전면에 있던 10대들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또래들이 3가지 화음을 서툴게 연주하며 무대를 뛰어다니는 것을 보면서 아이들은 분명 '나도 할 수 있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지금까지 뮤지션이 되기 위해 음악을 배우려면 기존의 대가들을 모방해야 한다는 믿음이 팽배해 있었다. 즉 뮤지션이 되기 위해서는 모두들 히트곡을 연주하고, 악보를 읽고, 어쩌면 음악학교에도 다녀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것이 뮤지션이 되기 위해 내야 할 학습비용이라고 여겼다.

순회공연을 하고 표준적인 음악을 연주하는 것이 뮤지션이 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행로이며 또한 다른 사람들이 뮤지션에게 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어느 누구도 엉성하고 형편없는 창작연주는 듣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은 그들 나름대로 음악을 제대로 했던 것뿐이었다.

하지만 펑크록은 뮤지션들의 생각을 바꿨다. 펑크록은 "좋아, 네겐 기타가 있어. 하지만 그것을 정확하게 연주할 필요는 없어. 사람들이 틀렸다고 생각하는 방식으로 연주해봐! 재능있는 뮤지션이라면 문제될 게 없어. 네가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은 게 중요한 거잖아"라고 말하는 듯했다.

펑크록을 통해 우리는 신선한 목소리와 새로운 사운드, 그리고 생기와 반체제적 감정의 정수를 맛보게 되었다. 평범한 이들이 재미있게 놀면서 추앙받으며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것을 보는 것은 사람들에게 엄청난 영감을 주었다. 경제용어로 설명한다면, 펑크록은 창조를 가로막는 장벽을 낮추었다고 할 수 있다. / <롱테일 경제학>(크리스 앤더슨, 랜덤하우스코리아) 中

<롱테일 경제학>을 읽다가 여러 차례 곱씹게 된 부분. 마치 블로거뉴스를 묘사하는 것 같아서였다. 2006년 블로거뉴스가 한 일을 간단하게 말하자면 "(뉴스 또는 기사의) 창조를 가로막는 장벽을 낮추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로 인해 블로거기자들과 블로거뉴스 독자들은 "신선한 목소리와 새로운 사운드, 그리고 생기와 반체제적 감정의 정수를 맛보게 되었다".

우리가 느꼈던 "반체제적 감정", 즉 체제에 반하며 느꼈던 희열(?)은 여러 기득권 세력들 중에서도 뉴스(사회적 의제)의 생산과 유통을 독점하던 계층들에 대한 것이었을 게다. "음악(기사 쓰기)을 배우려면 기존의 대가들을 모방해야 한다는 믿음"을 세상에 퍼뜨리고, 또 "악보를 읽고, 음악학교에도 다니는 것(이른바 '언론고시'를 통과하는 것)이 뮤지션(기자)이 되기 위해 내야 할 학습비용"이라는 고정관념을 만들어낸 계층 말이다.

하지만 이 계층이 만들어놓은 '사회적 질서'를 해체시키는 것은 비교적 간단한 편이었다. 전자기타(블로그)와 멀티트랙 녹음기(블로거뉴스), 그리고 섹스 피스톨즈의 명곡(몇몇 모범이 될 만한 블로거뉴스). 이것들이 준비되자 곧 "음악적(기사 쓰기) 훈련을 받지도 않고 눈에 띄는 재능이 없는 10대(블로거기자)들도 노래를 취입하는(블로거뉴스를 쓰는)" 일이 벌어졌다.

그리고 결국 "펑크록(블로거뉴스)은 (다른) 뮤지션(블로거)들의 생각을 바꾸게 되었다". 그러니까, 이런 식. "좋아, 네겐 기타(블로그)가 있어. 하지만 그것을 정확하게 연주할(써야할) 필요는 없어. 사람들이 틀렸다고 생각하는 방식으로 연주해봐(써봐)! 재능있는 뮤지션(블로거)이라면 문제될 게 없어. 네가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은 게 중요한 거잖아."

어제 내 블로그 '낯설게 하기' 방명록에 "저도 블로거기자단 해보고 싶던데 부족한 중생이라…"라는 글을 남긴 사랑초 님(을 비롯해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는 많은 블로거들)에게 나는 이 글을 보여드리고 싶다. 이 글의 요점을 다시 정리해 쓰자면, 딱 한 문장이다. 블로거뉴스는 신나는 '펑크록'이다.

그러니까 '기타 메고 그냥 한바탕 뛰면 되는 것'이 바로 블로거뉴스다. 그러다 보면, 어느덧 "엉성하고 형편없던 창작 연주"가 "섹스 피스톨즈의 명곡"으로 발전하게 돼 있다. 그리고 "재미있게 놀면서 하는 새로운 시도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엄청난 영감을 준다". 이어 "뮤지션(블로거)들의 생각을 바꾸고", 기존 체제가 만들어놓은 '사회적 질서'도 넘어, 결국 우리가 사는 세상도 바꾸게 된다. 나는 신나는 '펑크록'의 힘을 깊이 신뢰한다.

▶ 섹스 피스톨즈(Sex Pistols) 듣기: http://blog.daum.net/media_js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