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를 플랫폼으로 이용하라.” 한 번도 외치지 않았지만, 이미 블로거뉴스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이용하고 있는 분들이 있습니다. 커서 님이 오늘 알려주신 ‘무브온21 기자단’은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라는 플랫폼을 개인 블로거들이 효과적으로 이용하는 적실한 사례인 듯합니다.

커서 님에 따르면 무브온21 기자단은 정치웹진에서 활동하는 논객들이 자발적으로 뭉친 조직. 커서 님이 편집장 역할을 맡은 무브온21 기자단은 올 연말까지 대여섯 개의 자체 기획기사를 생산할 예정입니다(이를 위해 무브온21 기자단은 별도 편집회의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 글: 블로거기자단을 제안한다

무브온21 기자단이 추후 좋은 블로거뉴스를 생산해 수많은 독자들과 만난다면, 이는 신문사와 방송사들이 장악하고 있는 기존 미디어의 장에서는 전혀 힘을 발휘할 수 없었던 ‘평범한’ 개인들의 모임이 (미디어다음이라는 기존 미디어 못지않은 거대한 플랫폼을 이용해) 금세 발언권을 획득하게 된 사례로 인정받을 만합니다.

가능한 한 많은 블로거들에게 가장 매력적인(!) 콘텐츠 배포처가 되기를 희망하는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커서 님의 무브온21 기자단 결성과 같은 다양한 ‘실험’을 적극 환영합니다. 블로거뉴스와 같은 뉴미디어의 장은 몇몇 ‘언론인’(신문·잡지·방송 등을 통하여 언론 활동을 하는 사람)들만의 공간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무브온21 기자단처럼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활용한 사례는 문화관광부 대학생 블로거기자단이 처음으로 보입니다(농림부는 농민 블로거기자단을, CJ엔터테인먼트는 영화 블로거기자단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 코리아포커스, 구굿닷컴블로거뉴스에 자체 기사를 보내는 중소매체들도, 큰 관점으로 볼 때, 비슷한 사례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