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진 전 조선일보 기자가 네이버와 단독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을 듣고 그의 네이버 블로그를 찾아가봤다. 블로그 이름은 <언제나 영화처럼>. 현재 포스트는 ‘첫 인사’ 한 개. 하지만 히트 수는 (하루 만에) 3900여 회, 댓글은 149개다. 뛰어난 문사인 이동진 기자의 인기를 짐작케 한다.

▶ 이동진 기자의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lifeisntcool.do
▶ 이동진 기자의 첫 네이버 송고 기사: 사디스트 박찬욱 vs 매저키스트 박찬욱
관련 기사: 이동진닷컴, 네이버와 영화뉴스 독점계약 / 미디어오늘

네이버의 경쟁사인 Daum에서 일하고 있고, 또 이동진 기자가 네이버에서 활동할 곳인 블로그와 뉴스를 합친 서비스(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를 담당하고 있는 내 심정은 지금 어떨까. 이동진 기자가 끌어갈 수많은 독자들 생각에 초조할까. 글쎄, 그렇지 않다. 이유는 간단하다. 네이버에 이동진이 있다면, Daum엔 ‘몽구’가 있기 때문이다.

관련 글: 2006 블로거기자상 수상자 발표(대상: 몽구)

우스갯소리가 아니다. 아래는 블로거 몽구 님이 재작년 말 황우석 박사가 입원해있는 서울대병원의 새벽 풍경을 스케치해 보낸 이후 현재까지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에 보낸 기사들이다. 기사 개수는 (누락된 기사가 있다는 것을 감안해) 80여개. 몽구 님이 이 기사들로 블로거뉴스에서 올린 조회 수는 (놀라지 마시라!) 1,151만 2,843회다. (몽구 님의 활약이 갖는 저널리즘적 의미는 여기선 생략한다.)

1. 새벽 서울대병원 취재 현장 / 조회 70920
2. 새벽 5시 '한숨뿐인' 인력사무소 / 조회 121988
3. 동대문상가 화재..그 20일 뒤 / 조회 88357
4. '황우석 논문조작 발표 날' 세계줄기세포허브센터 분위기 / 조회 47673
5. 서울대 소아암병동 아이들의 '새해 소망' / 조회 8946
6. 눈길 끄는 대학로 명물 베스트5 / 조회 234503
7. 故 김광석 추모식..딸의 '조화' / 조회 143165
8. 드라마 촬영 훼손 덕수궁 돌담 아직도 '방치' / 조회 181238
9. 두 돌 맞은 동대문 풍물시장 / 조회 26345
10. '692번째' 위안부할머니들의 시위 / 조회 25129
11. 대학로의 필리핀 장터 '리틀마닐라' / 조회 71037
12. 금속노조 평화시위..전의경 부모 '감사' / 조회 62186
13. 1년 전 의로운 죽음, 기억하세요? / 조회 49151
14. 중국.동남아산' 우리 전통기념품? / 조회 88702
15. 부천SK '밀실' 연고 이전..축구팬 '맹비난' / 조회 52776
16. 영화배우-위안부할머니, 두 시위 현장 비교 / 조회 69146
17. 수십억 들인 '응가방', 애물단지 전락 / 조회 435593
18. 3.1절, 버려지고 찢긴 태극기 / 조회 90415
19. [동영상] '검은' 악마의 외침 / 조회 53593
20. 대학로, 비둘기 배설물과 '전쟁' / 조회 202302
21. 15년 시위 위안부할머니, 정부 무관심에 '분노' / 조회 77141
22-1. 롯데월드 아찔했던 현장 모습 1 / 조회 520703
22-2. 롯데월드 아찔했던 현장 모습 2 / 조회 387343
23. 지난 4년간 만우절 '해프닝'들 / 조회 72783
24. 탑골공원 '왕따' 노인의 하루 / 조회 408694
25. 노숙자에게 밥 퍼주는 경찰들 / 조회 86043
26. 'FTA 반대' 욕설로 뒤덮인 도로 / 조회 176504
27. 시위 학생들, 경찰과 기념촬영? / 조회 320743
28. 101m..세계서 가장 긴 오므라이스 탄생 / 조회 197634
29. [동영상] 상암벌의 '대~한민국!' / 조회 22028
30. D-8, 광화문.시청 앞은 이미 '붉은 물결' / 조회 85461
31. [현장] 서울광장은 뜨겁다 / 조회 292026
32. 붉은악마 "앞으로 기업 후원 안 받겠다" / 조회 210144
33. [화보] 붉은악마 독일로 출발 / 조회 18384
34. 스위스-토고 축구팬의 '맞잡은 두 손' / 조회 112102
35. 세계 각국 응원단의 거리응원 후 모습..'쓰레기' / 조회 179549
36. [현장] 눈물 흘린 '울트라 니폰' / 조회 451911
37. 긴장감 도는 FTA 회담장 주변 / 조회 23076
38. 시위 현장 지나가면 강제 연행? / 조회 69693
39. 한강에 빠진 시민 '필사의 탈출' / 조회 372777
40. 관리 잘된 벚꽃 옆 방치된 무궁화 / 조회 73222
41. 섹스포 이벤트 취소, 주최측 "죄송합니다" / 조회 278716
42. 종로 대형 화제..다급했던 탈출 순간 / 조회 256088
43. 술병, 부탄가스..씁쓸한 삼풍참사위령탑 / 조회 64892
44. 365일 태극기 거는 아파트 아세요? / 조회 43174
45. 5층 사무실서 투신 시도하는 전공노 노조원 / 조회 33279
46. 대학로는 지금 '축제 한마당' / 조회 15838
47. [화보] 안녕, 임요환.. 팬들 눈물 / 조회 53026
48. 역귀성하는 노부모의 '애틋함' / 조회 87821
49. 700미터 김밥 이렇게 만들었어요 / 조회 101231
50. 이것이 4732인분짜리 비빔밥 / 조회 60276
51. '시발 자동차'..추억의 옛자동차 / 조회 68780
52. 성인업소 전단지, 가정집까지 / 조회 155220
53. [현장] 대낮 대학로서 알몸소동 / 조회 344202
54. [현장] 최규하 전 대통령 빈소 모습 / 조회 83555
55. '안아주기' 청년 지켜보니 '감동' / 조회 410084 
56. 수원 그랑블루, 대규모 원정응원 / 조회 11677
57. 김대중 전대통령 전시기념관 개관 / 조회 19675
58. '모팔모' 이계인, 생애 첫 팬미팅에 '눈물' / 조회 117119
59. [화보] 기도하는 모정..수능시험장 앞 표정 / 조회 42180
60. 장애와 여성, 이중 차별을 딛고 / 조회 4605
61. 내가 바로 '라면요리왕' / 조회 57196
62. 한겨울, 쉴 곳 없어 방황하는 노인들 / 조회 39310
63. '축 서울대 합격' 현수막, 씁쓸하지 않나요? / 조회 519707
64. '눈에 옷 젖은 노숙인'..눈 덮인 서울 2가지 모습 / 조회 296935
65. 스노보드 타는 스님 '멋지다' / 조회 229589
66. 블로거 노회찬·뽀로롱이 함께 하는 설 요리 / 조회 86385
67. 달동네, 거리미술관으로 거듭나다 / 조회 48454
68. '성대모사 달인'..쪽방에서 UCC스타로 / 조회 206434
69. 2007 시민들이 말하는 새해소망 / 조회 20019
70. 첫 돌 맞는 700g 쌍둥이 남매..'하늘의 선물' / 조회 98640
71. 애 옆에 재워 놓고 경마만 몰두 / 조회 63098
72. 앙드레김이 분식집 자주 가는 이유 / 조회 271600
73. 신권교환 첫날 한국은행앞 현장 스케치 / 조회 451580
74. '잘해봅시다' 판-검사 친선 축구 / 조회 34415
75. [화보] 故 정다빈 빈소 현장 / 조회 159193
76. 60시간 노래 부르기 도전하는 김석옥씨 / 조회 22437
77. 이천시민 천명 집단 삭발식 / 조회 147219
78. 이륜차 운전자들 '고속도로 통행 허용하라' / 조회 57139
79. 경찰, 집단 성폭행 방치 사건 "국민께 죄송" / 조회 170929

70920+121988+88357+47673+8946+234503+143165+181238+26345+25129+71037+62186+49151+88702+52776+69146+435593+90415+53593+202302+77141+520703+387343+72783+408694+86043+176504+320743+197634+22028+85461+292026+210144+18384+112102+179549+451911+23076+69693+372777+73222+278716+256088+64892+43174+33279+15838+53026+87821+101231+60276+68780+155220+344202+83555+410084+11677+19675+117119+42180+4605+57196+39310+519707+296935+229589+86385+48454+206434+20019+98640+63098+271600+451580+34415+159193+22437+147219+57139+170929=11512843

사견을 덧붙이자면, 네이버와 Daum의 최근 행보는 양사가 지향하고 있는 지점의 차이를 점점 더 확연하게 드러내는 중인 듯하다. 민훈기 MLB전문기자에 이어 이동진 영화전문기자를 영입한 네이버는 ‘전문가 지향’을, 2만 6천여명 블로거기자단을 비롯해 TV팟 등으로 UCC를 강화하고 있는 Daum은 ‘보통사람(네티즌) 지향’을 차차 뚜렷이 하고 있다는 얘기다.

네이버와 Daum의 서로 다른 지향점이 양사의 서비스 경쟁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내 식견으로는, 내다보기 어렵다.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이동진 기자의 품위 있는 글보다 ‘몽구’(로 상징되는 블로거들)의 생생한 글이 더 좋다. 게다가 몽구 님의 조회 수(1,151만 2,843회)가 보여주듯, ‘보통사람’들이 품고 있는 놀라운 잠재력을 신뢰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전문가(기자·칼럼니스트·교수)만이 뉴스를 쓰고 이슈를 만들어낼 수 있는 세상은 이제 그만 끝나야 하지 않을까.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이게 내가 지금 Daum에서 일하고 있는 이유이며, 훗날 Daum을 떠나 다른 회사로 간다 해도 네이버보다 Daum의 지향점을 응원할 이유다.